ㆍ현재위치 > 동헌당한의원 > 한방정보

 

 

작성자 동헌당한의원
작성일 2007-11-21 (수) 17:53
ㆍ조회: 14044  
기미가 생기는 원인
기미가 생기는 원인은 크게 두가지로 살펴 볼 수 있다.

첫째는, 외부로부터 찬 바람이나 찬 기운, 제철이 아닌 바람 등 나쁜 풍사(風邪)를 자주 접하게 되어 오장육부의 기(氣)와 혈(血)이 순조롭게 진행되지 못할때 기미가 생기기 쉽다.

둘째는, 오장육부에 담음(痰飮), 즉 비생리적인 수분. 어혈. 가래 등과 같운 불순물질이 생겨 혈액순환에 장애를 주기 때문이다. 특히 오장육부 중에서도 위장,심장을 중심으로하여 간. 간장(콩팥)등의 혈액순환에 이상이 생겨 얼굴에 기미가 생기는 경우가 많다. 그러나, 심장의 화로 불안과 초조, 심리적인 갈등, 마음이 편치 않음과 억울하고 분한 감정이 있어 간에 울화(鬱火)가 직접적인 기미의 원인으로 보고있다.

이두가지는 모두 피와 밀접하게 관련되어 있음을 알 수 았다. 즉, 장부(오장육부)에 담음(痰飮)이나 어혈(瘀血)이 있고, 외부로부터 나쁜 기운을 자주 접하게 되는 두 가지 원인에 의해서 피가 탁해지고 혈액순환이 잘 안되고, 여기에 심리적인 요인인 간의 울화와 심장의 화로 인하여 기미가 발생하게 되는 것이다. 좀더 자세히 기미가 생기는 원인을 살펴보면 아래와 같다.

1. 먼 길을 걸어 열을 받았거나 술에 취했을 때 찬 물로 세수를 하면 기미나 부스럼이 생기기 쉽다. 왜냐하면 얼굴에 열기(더운 기운)가 많이 올라와 뜨거워져서 혈액순환이 급박히게 되고 있을 때, 갑자기 찬 것이 닿으면 뜨거운 것이 바로 식어지는 과정에서 피가 탁해져서 기미가 생기는 것이다.

2. 포식하고 나서 머리를 감으면 기미가 생기기 쉽다. 배가 부르면 위장으로 많은 피가 몰리게되어, 머리와 얼굴에는 피가 부족하고 허약한 상태가 된다. 이때 머리를 감아서 외부의 찬 기운과 접촉하면 피부가 자극을 받아 기미 등이 발생하게 되는 것이다.

3. 생리 중이나 생리 전후에 차가운 음식을 먹었을 때 기미가 생기기 십다. 생리때는 피가 외부로 빠져 나가므로 속이 허해진다. 이처럼 외부의 찬 기운에 저항력이 떨어진 상태에서 냉한 음식을 먹어 찬 기운과 만나게 되면, 피가 응고하거나 죽은 피가 되어 각 장기의 기능이 모두 퇴화되는 것이다. 생리중에 제일 조심해야 할 것이 찬 음식과 냉한 자리를 피하는 것으로, 옛날부터, '생리 중에는 머리도 감지 말라'는 말이 이러한 이유에서 나온 것이다.

4. 자궁의 혈액순환 계통에 장애가 있을 때, 즉 생리불순, 자궁근종, 난소종양과 같은 여성병(자궁과 그 부속기)이 있으면 기미가 생기기 쉽다.

5. 정신적으로 긴장하여 스트레스를 많이 받거나, 간에 울화가 있거나, 신경을 과다하게 쓸 때 기미가 생기기 쉽다.

6. 간의 혈액순환에 장애가 있을 때 기미가 생기기 쉽다. 옛날에는 기미를 간이 기능이 약해서 생기는 반점이라 하여 간반(肝斑)이라 부르기도 하였다. 간은 혈액을 저장하고 내보내는 장기이므로 간의 혈액 순환에 장애가 있으면 기미가 끼고 얼굴이 시커멓게 된다.

7. 특히 봄과 여름에 햇볕에 피부를 과다하게 노출하였을 때 기미가 생기기 쉽다.

8. 임신 중이나 출산 후에 기미가 생기기 쉽다. 임신 중에는 몸 속의 피가 항상 뜨거운 상태이므로 어혈이 생기기 쉽고, 태아에게 영양분을 빼앗기므로 그 과정에서 기미등이 끼게 된다.